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해외축구
'벤투호 수문장' 김승규, 日 언론서 K리그 리턴 가능성 제기
2019년 07월 23일 오후 15:09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일본 J리그에서 활약 중인 국가대표팀 골키퍼 김승규(29·비셀 고베)의 K리그 복귀 가능성이 제기됐다.

일본 언론 데일리스포츠는 23일 "김승규의 K리그 복귀 가능성이 있다. 울산 현대 등 여러 구단에서 제의가 왔다"며 "K리그 이적 시장이 마감되는 오는 26일까지 빠른 결단이 필요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사진=조성우기자]


김승규는 지난 2005년 울산에 입단한 뒤 2015 시즌까지 활약했다. 2013 시즌 울산의 리그 준우승에 기여했고 2016 시즌부터는 비셀 고베 유니폼을 입으며 J리그에 도전장을 던졌다. 지난해까지 주전 자리를 확고하게 지키면서 일본 무대 정상급 골키퍼로 군림했다 .

하지만 올 시즌 들어 입지를 위협받고 있다. 마에카와 다이야(25)와 주전 경쟁을 벌이면서 개막 후 팀이 치른 리그 20경기 중 12경기에만 나섰다. J리그 외국인 쿼터 제도 변경으로 경기당 최대 5명의 용병이 출전할 수 있는 가운데 고베가 거물급 외국인 선수 영입에 열을 올리면서 출전 시간 확보에 애를 먹고 있다.

복귀 가능성이 언급된 울산의 경우 올 시즌 오승훈이 주전 골키퍼로 활약 중이다. 오승훈은 21경기 16실점으로 빼어난 기량을 선보이며 팀 최소 실점을 이끌고 있다.

김승규는 지난해 8월 파울루 벤투 감독이 국가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이후 조현우(28·대구 FC)와 함께 No.1 골키퍼 자리를 놓고 매 경기 출전 경쟁을 벌이고 있다.

지난 1월 아시안컵에서는 조현우보다 빌드업 능력에서 더 높은 평가를 받으며 주전 골키퍼로 조별리그 3경기, 토너먼트 2경기 등 5경기를 뛰었다. 아시안컵 이후에는 조현우와 번갈아가며 골키퍼 장갑을 끼고 있다.

/김지수 기자 gsoo@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후쿠시마는 안전하..
[글로벌 인사이트]중국 환율조작국..
[닥터박의 생활건강] 불면증 이겨내..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