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게임일반
[게임리뷰]매치2 퍼즐의 매력 '빈야드 밸리'
스토리 따라가는 이색 퍼즐…서구 게임 냄새 물씬
2019년 08월 17일 오전 06: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넷마블의 자회사인 잼시티가 퍼즐 게임 '빈야드 밸리'를 글로벌 시장에 출시했다.

빈야드 밸리는 미국 게임사가 내놓은 신작답게 국산 게임에게는 찾아보기 힘든 서구적 느낌이 물씬 나는 편이다. 캐릭터 디자인이나 색감 등 눈에 보이는 특징만으로도 외국 게임이라는 인상을 받을 수 있다.

빈야드 밸리는 최근 퍼즐 게임의 트렌드인 스토리 기반 퍼즐 방식이다. 이용자는 리조트를 꾸미고 디자인하는 과정을 따라가게 된다. 이 과정에서 각종 장애물을 극복하기 위해 주어지는 퍼즐 요소를 풀어가며 게임이 전개된다.

퍼즐 요소는 기존에 상당수 출시된 매치3 퍼즐 게임들과는 궤를 달리 한다는 점이 눈길을 끌었다. 매치3가 똑같은 모양의 블록 3개 이상을 이어 맞춰 없애는 방식이라면 빈야드 밸리는 똑같은 블록이 2개만 있어도 터치해 없앨 수 있다. 매치2인 셈이다.



모바일 게임 '빈야드 밸리'. [사진=넷마블]


이처럼 블록 하나가 빠졌을 뿐이지만 퍼즐이 주는 느낌은 사뭇 다르다. 훨씬 빠른 템포로 게임을 전개할 수 있으며 까다롭지 않은 편이다. 무엇보다 새로운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여러 개의 블록을 한꺼번에 제거했을 때 등장하는 특수 퍼즐들은 여타 퍼즐 게임들과 크게 다르지는 않는 수준이라 금새 적응할 수 있다.

빈야드 밸리의 스토리 모드는 개발진이 꽤나 노력을 기울인 부분이 엿보였다. 특히 그래픽적인 면에서 세심한 신경을 썼다는 인상을 받았다. 게임을 진행할수록 점차 달라지는 리조트의 모습을 감상하는 재미가 쏠쏠한 편.

각종 가구 등을 배치할 때 3개가량의 서로 다른 상품을 임의로 선택할 수 있다는 점이 특이했다. 이는 같은 스토리를 전개하더라도 자신만의 취향이 가미된 내부 공간을 꾸밀 수 있다는 의미다. 획일화된 이야기만 따라가는 여타 스토리 퍼즐을 답습하지 않으려는 듯했다.

특히 잼시티는 게임 내 인테리어 디자인 품질을 끌어올리기 위해 유명 디자이너와 협업까지 진행하기도 했다고 한다. 빈야드 밸리를 통해 자신만의 가구 취향을 찾아보는 것도 또 다른 재미일 것처럼 보였다.

빈야드 밸리는 이처럼 전반적으로 흥미를 자극하는 퍼즐 게임이다. '양키 센스' 넘치는 게임 디자인만 무난히 소화할 수 있는 게이머라면 빈야드 밸리로 색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을 듯하다. 매치2 방식 퍼즐의 재미를 경험해보고 싶은 퍼즐 마니아도 이 게임을 주목할만하다.

/문영수 기자 mj@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닥터박의 생활건강] 아르기닌에 대..
[진교문의 디지털농업 이야기] 작물..
[글로벌 인사이트]ASF로 치솟는 돼지..
[기고]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
[데스크칼럼] LG화학-SK이노베이션戰..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