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TV-방송
'삼시세끼' 염정아X윤세아X박소담, 갈수록 환상호흡,,,정우성→오나라 바톤터치
2019년 08월 24일 오전 07: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이 갈수록 환상 호흡을 보이며 케미를 선사했다.

23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산촌편'에서는 정우성의 마지막 모습이 담겼다. 이날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 정우성은 마지막 식사로 수제비 떡볶이를 해먹었다.

전날 네 사람은 장을 보며 돈이 모자라 떡을 사지 않았고, 대신 수제비로 떡볶이를 해먹기로 했다. 정우성은 반죽에 자신감을 보이며 수제비 반죽을 시작했고, 장인같은 포스로 쫀득한 반죽을 만들었다.

삼시세끼 [tvN 캡처]


떡볶이가 완성된 뒤 윤세아는 "너무 쫀득하다"고 감탄했고, 정우성은 "양념이 잘 배서 그렇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이날 정우성은 제작진이 "다시 올 의향이 있냐"고 묻자, "그 질문의 답은 나중에 하겠다. 쉽지 않네요"라고 솔직한 소감을 밝혀 웃음을 안겼다.

보름이 지난 뒤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의 두번째 산촌 생활이 시작됐다. 이날 세 사람은 도착하자 마자 천막 설치에 들어갔다. 비오는 날 설거지를 하고 불을 피우기 위해 필요했고, 세 사람은 '저세상 스피드'로 일을 해나갔다.

걱정된 제작진은 "'삼시세끼'는 일하는 프로가 아니라 힐링하는 프로다"고 말했지만, 세 사람은 점심을 해먹은 뒤 바로 천막 치기를 끝냈다. 이어 염정아는 "장 보려면 배추를 심어야 한다"고 서둘렀다. 배추를 심으면 제작진이 돈을 주기로 했던 것.

삼시세끼 [tvN 캡처]


제작진은 "미리 가불해주겠다. 배추는 내일 심는 게 낫겠다"고 제안했고, 이에 신난 세 사람은 가불 받은 7만원으로 메뉴 구상에 나섰다. 세 사람은 고등어구이, 백숙, 오삼 불고기 등 돈과 상관없이 폭주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장을 보고 온 세 사람은 고등어 구이, 아욱 된장국, 제육 볶음 등을 해 근사한 저녁을 해먹었다. 저녁을 준비하며 염정아는 요리 담당, 박소담은 불 담당, 윤세아는 양념 당담을 했고, 의논 없이 알아서 자신의 담당을 맡아 환상의 케미를 보였다.

한편, 다음주 예고에서 염정아, 윤세아와 함께 드라마 'SKY 캐슬'에서 활약한 오나라가 등장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지영 기자 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닥터박의 생활건강] 아르기닌에 대..
[진교문의 디지털농업 이야기] 작물..
[글로벌 인사이트]ASF로 치솟는 돼지..
[기고]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
[데스크칼럼] LG화학-SK이노베이션戰..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