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산업/재계
현대차노조, 8년 만에 무분규 임단협 타결
조합원 투표자 찬성 56.40% vs 반대 43.43%…잠정합의안 가결
2019년 09월 03일 오전 08:45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황금빛 기자] 현대자동차 노동조합과 사측이 마련한 2019년 '임금과 단체협약' 잠정합의안이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찬성으로 가결됐다.

3일 현대차 노조에 따르면, 지난 2일 전체 조합원 5만105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잠정합의안 찬반투표 결과, 투표자 4만3천871명(87.56%) 가운데 2만4천743명(56.40%)이 찬성해 가결됐다. 반대는 1만9천53명(43.43%), 기권은 6천234명(12.44%), 무효는 75명(0.17%)이다.

현대차 노조는 "이번 임단협에 대한 조합원총회 승인은 미·중 무역전쟁과 한·일 경제전쟁 그리고 자동차산업의 침체기를 고려한 파업유보의 전략적 인내에 대한 조합원동지들의 지지다"며 "임단협 후속조치에 소홀함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8월 27일 노사가 마련한 잠정합의안 내용은 ▲임금 기본급 4만 원 인상(호봉승급분 포함) ▲성과급 150% + 일시금 300만 원 + 재래시장 상품권 20만 원 ▲미래임금 경쟁력과 법적 안정성 확보 격려금으로 우리사주 15주 + 근속기간 별 200만 원·400만 원·600만 원 지급 등이다.

이 외 ▲대체휴가 유급 보상 ▲인원충원 요구 ▲시니어 촉탁직 확대 ▲임금체계 개선 등과 관련해 의견일치를 봤고 ▲상생협력을 통한 자동차산업 발전 노사공동 선언문을 채택했다.

개표모습. [사진=현대차노조]


이로써 지난 5월부터 시작된 노사의 임단협 교섭이 마무리됐다. 더불어 지난 2011년 이후 8년 만에 무분규로 타결됐다. 임단협 타결 조인식은 3일 오후 울산공장 본관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황금빛 기자 gold@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데스크칼럼] '온리 고객' 변신 선언한..
[글로벌 인사이트]‘불가근, 불가원’(..
[데스크칼럼]열린사회의 적들과 가짜..
[닥터박의 생활건강] 가을·겨울에 부..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