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배구
'1순위' 김명관 "우상 가빈과 플레이, 기대되죠"
2019년 09월 17일 오후 13:44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배구를 시작했을 때는 키가 작은 편이었어요."

지난 16일 열린 2019-20시즌 V리그 남자부 신인 드래프트에서 한국전력으로 전체 1순위 지명을 받은 김명관(경기대)는 장신 세터 계보를 이을 기대주로 꼽히고 있다. 그는 키가 195㎝다. 왠만한 아웃사이드 히터(레프트)나 신장이 작은 미들 블로커(센터)와 비교해도 높이에서 밀리지 않는다.

배구는 높이가 중요한 운동이다. 키가 큰 선수가 아무래도 유리한 점이 많을 수 밖에 없다. 김명관은 드래프트 행사가 종료된 뒤 가진 공식 인터뷰를 통해 "고등학교(순천제일고) 2학년때쯤부터 키가 크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키 작은 세터였던 그는 장신 세터로 거듭났다. 그러다보니 포지션 변경에 대한 얘기도 많이 들었다.

김명관은 "공격수(윙 스파이커)로 옮기라는 말도 들었지만 내가 세터를 계속하겠다고 말했다"며 "키는 대학교 1학년때까지 컸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국전력에서 베테랑 강민웅을 비롯해 주전 세터로 자리 잡은 이호건 그리고 오프시즌 동안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어 삼성화재를 떠나 한국전력 유니폼으로 갈아입은 이민욱과도 이제 포지션 경쟁을 해야한다.

김명관은 "이상렬(경기대) 감독이 늘 얘기하는 것처럼 높은 타점에서 A속공을 포함해 파이프(중앙 후위)와 라이트쪽 토스를 많이 해야할 것 같다"며 "외국인선수와 맞춰봐야하기 때문에 내 패스(토스)의 약점을 보완해야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가 언급한 것처럼 한국전력은 다가오는 KOVO(한국배구연맹)컵대회와 2019-20시즌 도드람 V리그에서 가빈(캐나다)이 새로운 외국인선수로 함께한다.

한국전력은 지난 시즌 외국인선수 때문에 골머리를 앓았다. 전성기가 지났다는 평가도 받긴 하지만 2009년부터 2012년까지 삼성화재에서 뛰었던 가빈은 당시 V리그 최고의 외국인선수였다. 그렇기 때문에 장병철 한국전력 감독을 비롯해 구단 안팎의 기대는 크다.

김명관도 당연히 가빈과 손발 맞추기에 대한 기대를 갖고 있다. 그는 "어렸을 때 TV 중계를 통해 본 가빈은 정말 대단한 선수였다"며 "팀에 합류한 뒤 그랬던 가빈과 함께 한 코트에서 뛴다는 사실 자체가 신기하다"고 웃었다.

/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데스크칼럼] '온리 고객' 변신 선언한..
[글로벌 인사이트]‘불가근, 불가원’(..
[데스크칼럼]열린사회의 적들과 가짜..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