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해외축구
'한국 최연소 UCL 데뷔' 이강인, 평점 6점
2019년 09월 18일 오전 10:5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한국인 역대 최연소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 데뷔한 이강인(발렌시아)이 평점 6점을 받았다.

발렌시아는 18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리지에서 열린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로드리고의 결승골로 1-0으로 승리했다.

벤치에서 경기를 지켜보던 이강인은 후반 45분 교체로 투입돼 추가시간까지 약 5분간 뛰었다.



이날로 18세 6개월이 된 이강인은 정우영(프라이부르크,19세 2개월)이 보유하고 있던 한국인 챔피언스리그 최연소 기록을 새로 썼다.

이강인은 경기 후 유럽축구통계업체 후스코어드로부터 평점 6점을 받았다. 종료직전 투입돼 특별한 활약을 보여줄 시간이 부족한 점을 감안하면 무난한 평가다.

한편 페널티킥을 실축한 첼시의 미드필더 바클리(5.7점)는 양팀 통틀어 최저 평점에 그쳤다.

/김형태 기자 tam@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