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TV-방송
'불타는청춘' 안혜경, 이혼 연관검색어 해명→母 투병 고백…시청률 껑충
2019년 10월 09일 오전 09:2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불타는 청춘'이 새 친구 안혜경 등장으로 시청률이 껑충 뛰었다.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8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은 5.0%, 7.1%, 7.3%의 전국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주 4.6%보다 큰 폭으로 상승한 수치로, 약 두 달여 만에 7%대를 회복했다.

또 수도권 가구시청률 기준 4%, 7.8%, 8.2%를 기록, 화제성 지표인 2049 타겟 시청률은 3%를 기록해 전주 대비 시청률이 대폭 상승했다. 이날 최고 시청률은 9.2%까지 치솟아 새 친구 안혜경에 대한 높은 관심을 반영했다.



이날 안혜경은 청춘들이 없는 경북 청도의 숙소에 제일 먼저 도착했다. 그녀는 기상캐스터로 6년간 최고의 인기를 누리며 활동하다 연기자로 변신, 현재는 극단 ‘웃어’의 연극배우로 제 2의 인생을 살고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강원도 평창 출신인 안혜경은 숙소 곳곳을 살펴보며 "시골 우리집 같다. 중학교 2학때까지 불을 때며 살았다. 아침, 저녁으로 불 때는 당번이었다"며 시골집에 익숙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도회적인 외모와 달리 싸리비로 마당을 쓸고, 물을 뿌리는 등 천진난만하고 소탈한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숙소에 도착한 남자 청춘들은 방안에서 편안하게 누워있는 새 친구를 보자 깜짝 놀라며 당황했다. '논스톱' 할 때 친분이 있는 최민용은 혜경을 보자 반갑게 맞으며 청춘들에게 소개했다. 최민용이 "브루노랑 동갑이지 않냐"며 인사를 시키자 안혜경은 "79년생 양띠"라고 밝혀 브루노 보다 한 살 어린 '불청 막내'가 됐다. 그녀에 대해 궁금증이 생긴 최성국은 김부용의 옆구리를 찔러 "결혼한 적이 있냐"고 질문했다. 이에 혜경은 "연관 검색어에 '안혜경' 이혼이 있더라구요"라고 웃으며 실제로는 결혼, 이혼 경력이 없음을 밝혔다. 또한 그녀는 중학교 때 '종합병원'에 나온 구본승을 보고 팬이 되었다고 고백해 구본승의 귀를 빨갛게 물들이기도 했다.

후발대로 여자 청춘들이 숙소에 도착하자 남자 청춘들은 밥과 찌개를 끓이고, 혜경이 가져온 가을 전어로 맛있는 점심상을 차렸다. 구본승이 '기상캐스터' 때 톤을 요청하자 혜경은 "청도는 지금 전어를 먹기 딱 좋은 날씨"라고 능숙하게 소개해 당시 그녀의 목소리를 추억하게 했다.



안혜경은 새 친구 설거지 파트너로 김혜림과 신효범을 꼽았다. 그녀는 '디디디'를 평소 좋아해 혜림과 만나고 싶었고, 강아지를 키우며 연이 있는 신효범과 이야기를 나눠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그녀의 근황을 묻자 혜경은 "고등학교 때부터 자취만 20여년 째"라며 "엄마가 뇌경색에 걸려 편마비가 와서 밥을 안하신지 오래되었다"고 언급했다. "엄마밥을 못먹은지 10년 째라 항상 집밥이 그리웠다"고 털어놓자 혜림과 효범은 "반찬 다 해줄게. 얘기해"라며 친언니 같은 모습으로 마음을 따뜻하게 했다. 이날 이 장면은 9.2%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불가근, 불가원’(..
[데스크칼럼]열린사회의 적들과 가짜..
[닥터박의 생활건강] 가을·겨울에 부..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