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드라마
'모두의거짓말', 이유영 父 죽음·남편 실종사 '충격 전개'…1.4% 출발
2019년 10월 13일 오전 09:31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모두의 거짓말' 이민기, 이유영이 시크릿 스릴러의 서막을 열었다.

지난 12일 방송된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모두의 거짓말'(극본 전영신 원유정 연출 이윤정) 1회에서는 의문스러운 정황과 한 남자의 죽음을 그려내며 몰입감을 선사했다.

[사진=OCN]


시골 마을 전출을 2주 앞두고 팀원들과 송별회까지 마친 광수대 형사 조태식(이민기 분). 팀장 유대용(이준혁 분)의 마지막 부탁으로 국회의원 김승철(김종수 분)의 교통사고 사건을 담당하게 됐다. 안전벨트도 하지 않은 채, 시속 122km로 달리다 브레이크도 밟지 않고 그대로 벽에 돌진했다는 정황상 자살처럼 보였다. "보고서만 잘 쓰면 되는" 사건인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었다. 현장에서 블랙박스는 사라졌고, 차량 브레이크가 고장 난 정황을 발견한 것.

그뿐만 아니라 우연히 담배꽁초가 사고 현장 도로에 떨어지자마자, 마치 타이어 자국처럼 나란히, 반대쪽 길에서부터 사고지점 직전까지 불길이 치솟았다. 형사 강진경(김시은 분)은 그을린 바닥을 보고 신나 같다고 추정했다. 무언가를 지우기 위해 신나가 사용된 것. 그렇다면 현장에 제3자가 있었다고 파악한 태식은 사고사가 아닌 것 같다는 의문을 품기 시작했다.

태식은 사고 당일 김승철의 통화 내역을 통해 그가 사위이자 JQ그룹 회장의 외아들 정상훈(이준혁 분)에게 여러 번 전화를 걸었지만, 통화는 하지 못했단 사실을 알게 됐다. 게다가 상훈은 장인의 장례식에도 참석하지 않았다. 비서는 그가 독일 출장 중이라고 했지만, 출국기록도 없었다. 이에 태식은 김승철의 막내딸이자, 정상훈의 아내 김서희(이유영 분)를 찾아갔지만, 묻는 말마다 모른다는 답만 돌아올 뿐이었다.

서희 역시 혼란스럽긴 마찬가지였다. 아버지의 갑작스런 죽음에 이어 홍민국(송영창) 당 대표가 아버지의 유업을 이어달라며 보궐선거 출마를 제안한 것. 엄마(윤복인 분)는 "이게 다 우리 가족을 지키기 위해서야"라고 말했고 서희는 의아해했다. 이 가운데 태식으로부터 "당신 아버진, 사고로 죽은 게 아니라 살해당했다는 거예요"라는 충격적인 사실을 듣게 됐고, 그럼에도 남편의 행방에 대해서는 어떤 답도 할 수 없었다.

결국 태식은 신사업 때문에 장인과 사위의 사이가 좋지 않았다는 것 외에 별다른 단서를 찾아내지 못했다. 그런데 상훈의 핸드폰 신호가 마지막으로 확인된 장소를 기점으로 도로 CCTV를 확인하다 뜻밖의 사실을 알게 됐다. 그의 차를 뒤쫓는 한 대의 차가 있었고, 운전자가 서희였던 것. 상훈을 쫓는 사람이 서희임이 확인되자, 태식은 김승철 추모 행사장으로 향했다. 그 시각 서희는 추모 연설문을 들고 단상에 올랐다. 겨우 입을 떼고 낭독하기 시작했을 때, 멀리서 날카로운 비명소리가 들려왔다.

현장에 도착한 태식이 모여 있는 사람들을 헤집고 들어가 목격한 건, 작은 상자 밖으로 튀어나와 있는 손이었다. 마디가 굵은 남자의 손, 그리고 약지엔 반지 하나가 끼워져 있었다. 그런데 사람들 틈에서 넋이 나간 얼굴로 상자를 바라보고 있는 서희, 그녀의 약지에도 동일한 반지가 끼워져 있었다. 그렇다면 상자에서 발견된 손은 사라진 서희의 남편, 상훈의 것일까. 태식과 서희는 물론 보는 이들까지 충격에 빠트리며 다음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폭발시킨 엔딩이었다.

한편 이날 방송된 '모두의 거짓말' 1회는 1.4%의 시청률(닐슨코리아 비지상파 유료가구 기준)을 보였다. 2회는 13일 밤 10시 30분 OCN에서 방송된다.

/이미영 기자 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