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TV-방송
'동상이몽2' 이상화, "1등 강박에 갇혀 살아왔다" 눈물 심경
2019년 10월 14일 오후 23:3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이상화가 부상으로 힘든 심경을 밝혔다.

14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신혼집 인테리어를 의논하는 이상화가 강남의 모습이 담겼다.

이상화는 마지막 올림픽의 순간을 담은 사진을 보다 "운동하고 싶다"고 말했다.

강남은 "지금이라도 다시 하면 안되냐"고 했고, 이상화는 "부상때문에 안된다. 1등 못할 거면 안하는 게 낫다"고 말했다.

동상이몽 [SBS 캡처]


이상화는 인터뷰를 통해 "항상 1등 이라는 강박에 갇혀 살았다. 난 항상 1등 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해서 2,3 등하면 안좋아하시더라. '2등 할거면 그냥 은퇴하지' 라는 말을 들을 것 같아 다시 못하겠다"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강남은 "지금도 산책하다 갑자기 무릎을 꺽이면 아파한다"고 말했고, 이상화는 "뼈조각이 돌아다니고 있어 인대를 찌르고 있다. 올림픽 나가려고 수술을 미뤄왔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