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통신/뉴미디어
SKT, '眞5G 로밍시대' 선포…내년 20여개국 확대
세계 최초 5G로밍 서비스 시작한 스위스서 '2020년 5G 로밍 계획' 발표
2019년 10월 16일 오전 09: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SK텔레콤이 세계 최초 5G 로밍 서비스를 시작한 스위스에서 '5G 로밍시대'를 선포했다.

SK텔레콤(사장 박정호)은 15일(현지시간) 스위스 취리히 스위스콤 사옥에서 간담회를 갖고 '2020년 5G 로밍 계획'을 발표했다.

지난 7월 17일 세계 최초 5G 로밍 서비스를 시작한데 이어 내년에는 20개국으로 5G 로밍 커버리지를 확대하고 로밍 품질을 더욱 높여 5G 로밍 선도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은 5G 로밍 상용화를 위해 지난해 12월부터 전 세계 5G 로밍 파트너사를 물색하기 시작했고 올해 2월에는 마케팅, 기술, 단말 전문가로 구성된 5G 로밍 테스크포스(TF) 조직을 꾸렸다.

이후 수개월간 해외 5G 통신망 구축 현황, 단말과 5G 주파수·장비의 호환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첫 5G 로밍 파트너로 스위스콤을 선정, 올해 7월 성공적으로 세계 최초 5G 로밍을 시작했다.

스위스는 한국인이 많이 방문하는 유럽의 대표 관광지다. 지난 7월 5G 로밍 서비스 개시 후 현재까지 3개월간 총 3천여명이 이용했다. 같은 기간 스위스-한국 간 '바로' 로밍 콜 수는 '바로' 서비스가 시작된 지난해 12월부터 3개월간 발생한 콜 수 대비 10배나 증가했다. 서비스 고객만족도는 90%를 상회했다.

15일(현지시간) 스위스콤 취리히지사를 방문했다


한명진 SK텔레콤 MNO사업지원그룹장은 "올해 세계 최초 5G 로밍 개시에 이어 내년에는 5G 로밍 커버리지 확대, 5G SA 로밍 개발을 통해 또 한번 SK텔레콤의 로밍 기술력을 입증할 것"이라며 "고품질의 5G 로밍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들이 해외에서도 편리하게 스마트폰을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올해 4개국에서 내년 20개국 이상 확대

김남호 SK텔레콤 로밍사업팀장은 간담회에서 현재 스위스에서만 이용 가능한 5G 로밍 서비스를 연내 4개국으로 확대하고, 내년에는 미국, 중국, 일본을 포함해 20개국까지 커버리지를 넓히겠다고 밝혔다. 무분별한 커버리지 확장보다는 고품질의 5G 서비스 제공하는 이통사를 선별해 로밍 국가를 확장하겠다는 복안이다.

SK텔레콤은 5G 로밍 품질 향상을 위해 해외 이통사와 진행하고 있는 현지 품질 테스트, 최적화 작업 현황도 공개했다. SK텔레콤은 고객이 가장 많이 방문하는 10개국에 주기적으로 엔지니어를 파견해 5G 로밍 품질을 직접 테스트하고 있다. 다른 국가의 이통사들과도 로밍 관련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해외 고객들이 국내에서 5G 로밍 이용시에도 불편을 겪지 않도록 5G 기지국을 확대하고 서버를 최적화함으로써 통화 품질을 향상시킨다는 계획이다.

[사진=SKT]


◆ 진정한 5G 로밍 내년 도입…5G SA로 속도 2배로 올린다

SK텔레콤은 2020년을 '5G 스탠드얼론(SA) 로밍 개발의 원년'으로 선포했다. 올해 5G NSA 로밍을 세계 최초로 구현한데 이어 5G SA 로밍도 내년 상반기에 상용화한다는 계획이다.

5G SA 로밍은 단말, 기지국, 코어 장비에 오로지 5G 시스템만을 이용한다. 현재 5G 로밍 네트워크는 5G 시스템과 LTE 시스템을 일부 공유하는 '논스탠드얼론(NSA)' 방식이다.

5G SA는 5G NSA 대비 통신 접속 시간이 2배 이상 빨라진다. 5G SA는 오직 5G 네트워크만을 이용하므로 LTE와 5G 네트워크를 복합적으로 거치는 현재의 5G NSA 방식보다 한층 빠른 데이터 통신을 제공한다.

SK텔레콤은 5G SA 로밍을 구현하기 위해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관련 기술을 개발하고 장비를 도입할 계획이다.

5G SA 로밍이 NSA 방식과 달리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세부 기술을 도입하는데 많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지만, 고객들이 초저지연·초고속 5G를 해외에서도 온전히 경험할 수 있도록 선제적으로 기술 개발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한편, 올해 연말까지 스위스를 방문하는 SK텔레콤 고객은 빠른 데이터 통신과 선명한 음성통화를 제공하는 5G 로밍 서비스를 일반 로밍 요금으로 부담없이 즐길 수 있다. LTE 로밍 요금제 '바로'에 가입하면 스위스에서 추가 비용없이 5G 로밍 서비스를 제공하는 프로모션을 진행 중이다.

SK텔레콤은 2020년 5G 로밍 요금제를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올해 프로모션 기간 내 해외 방문객의 이용 패턴 분석을 통해, 합리적인 가격에 지금보다 더 많은 데이터를 제공하는 신규 요금제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취리히(스위스)=김문기 기자 moon@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