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IT.시사 포토.TV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조이 홈 연예 연예가화제 스타룩 TV.방송 드라마 가요.팝 영화 스포츠 야구 축구 농구 배구 골프 스포츠일반 기업BIZ
Home > 연예ㆍ스포츠 > 배구
진땀승 대한항공 박기원 감독 "한 번에 흔들린 점 아쉽다"
2019년 12월 01일 오후 17:4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경기를 쉽게 풀어갈 수 있었다. 남자프로배구 대한항공은 1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2019-20시즌 도드람 V리그 현대캐피탈과 원정 경기에서 1, 2세트 연달아 따내며 기선제압했다.

3세트에서도 초반 6-0으로 치고 나갔다. 그런데 현대캐피탈은 그대로 주저앉지 않았다. 3, 4세트를 내리 따나면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대한항공이 오히려 쫒기는 상황이 됐다. 그러나 대한항공은 전열을 가다듬고 5세트를 시작했다. 주포 비예나(스페인)와 정지석이 힘을 내며 점수 차를 벌렸고 결국 3-2로 이겼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대한항공은 이날 승리로 10승 8패 승점26으로 우리카드(9승 3패 승점24)를 제치고 다시 1위로 올라섰다. 또한 2라운드 마지막 상대이기도한 현대캐피탈에 안방(인천 계양체육관)에서 당한 패배(0-3 패)도 설욕했다.

박기원 대한항공 감독은 이날 경기가 끝난 뒤 "출발은 괜찮았다. 그런데 예상보다 상대 플로터 서브에 당하면서 흐름이 한 번에 넘어갔고 흔들렸다"며 "한 번에 이렇게 팀 전체가 무너지는 점은 경기 결과를 떠나 아쉽다"고 총평했다.

박 감독은 "3라운드 시작을 앞두고 미들 블로커(센터)진에게 서브에서 범실을 줄이는 방향으로 생각을 해보자고 주문했다"며 "그러나 역시 아직 연습량이 모자르다. 3세트부터 범실이 늘어났다"고 말했다.

박 감독은 3, 4세트에서 팀이 흔들린 이유에 대해 "비예나와 유광우(세터)가 2단 공격에서 서로 혼선 온 것 같다"고 말했다. 박 감독은 경기 종료 후 비예나와 벤치에 나란히 앉아 서로 대화를 나눴다.

박 감독은 "(비예나는)3, 4세트에서는 아쉽더라"라며 "해당 세트에서는 공격성공률이 떨어졌다. 비예나와 경기 후 기술적인 부분에 대해 말을 나웠다. 팀 숙소에 도착한 뒤에는 (유)광우 얘기도 들어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앞선 2라운드 현대캐피탈전(11월 28일) 이후 복기를 정말 많이 한다. 코칭스태프 뿐 아니라 선수들 대부분이 그렇다"며 "전력분석관이 그래서 최근 더 힘이 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은 대한항공전이 끝난 뒤 "사실 오늘 경기 도중 0-3으로 패할 것 같다는 느낌이 많이 들었다"면서 "선수들이 이상하게도 몸이 무겁고 코트 안에서 집중력이 떨어진 채로 플레이를 했다"고 말했다.

최 감독은 "그래도 문성민이 부상에서 회복한 뒤 복귀전을 치렀고 코트 투입 후 5세트까지 경기를 끌고 가 승점1을 얻을 수 있는 부분은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천안=류한준 기자 hantaeng@joy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