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통신/뉴미디어
다음, 검색광고發 성장 자신감
올해 매출 3천350억, 영업이익률 25%로 상향
2010년 05월 03일 오후 14:15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다음커뮤니케이션(대표 최세훈)이 검색광고 대행사 오버추어 변경 효과와 자체 검색광고 상품 매출 성장에 힘입어 2분기 연속 매출 700억원을 돌파했다.

특히 다음은 2분기 월드컵·지방선거 효과 등에 따라 올해 매출액 가이던스를 당초 3천200억~3천300억원에서 3천350억원으로, 영업이익률은 20~22%에서 25%로 상향 조정했다.

다음은 3일 올해 1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매출액 712억원, 영업이익 193억원, 당기순이익 157억원을 기록했다고 3일 발표했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40.6%, 438.7%씩 증가했으며, 당기순이익은 흑자전환한 수치다.

구체적으로는 검색광고가 실적을 견인했다. 다음의 1분기 검색광고 매출은 396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38.8%, 전분기 대비 13.2% 성장했다. 이는 오버추어와 체결한 검색광고 대행계약 효과와 검색 쿼리 증가, 자체 검색광고 상품의 매출 성장에 힘입은 것으로 분석된다.

◆"월드컵·지방선거…2분기 매출 800억 이상"

2분기에는 월드컵, 지방선거 등 특수 이벤트 효과로 디스플레이 광고 부문이 대폭 성장하면서 매출액 800억 원 이상을 달성할 것으로 다음은 전망했다. 디스플레이 광고 부문은 1분기 대비 30%까지, 검색광고는 1분기 대비 10% 이상 성장을 예상했다.

작년 4분기에는 검색광고 대행사를 구글에서 오버추어로 변경함에 따른 이익 증대를 노렸다면 올해는 2단 자체 CPC(Cost per Click: 종량제) 상품 전진배치 등 광고상품 개편에 따른 수익을 최대화하는 것에 주력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네이버가 오버추어와 재계약을 하지 않아도 매출에는 큰 영향이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

다음 관계자는 "오버추어 네트워크에서 NHN이 빠진다해도 매출 감소를 최소화하는 시나리오를 만들어 준비하고 있다"며 "검색광고 매출 외에도 디지털 뷰 서비스를 통한 영상광고나 사이드 면 광고 등 매출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모바일은 NHN과 대등"

다음은 엔터테인먼트·인포메이션·커뮤니케이션 등 3가지 전략에 초점을 두고 모바일 경쟁력도 지속 강화할 방침이다. 자체 트래픽 집계에 따르면 모바일 상에서의 다음 트래픽은 NHN과 차이가 적거나 동등한 수준이라는 게 다음 측 설명이다.

다음은 검색 서비스에 좀더 집중해 음성, 바코드 검색 등 다양한 모바일 검색 서비스를 빠른 시일 내 보여주고, 새 통합커뮤니케이션 애플리케이션도 곧 선보일 예정이다.

현재 다음이 모바일 웹을 통해 제공하는 서비스는 18개이며, 스마트폰용 애플리케이션은 tv팟, 다음 지도, 티스토리, 다음 앱, 요즘 등 5개다.

이 밖에도 다음은 실시간 검색, 장소 검색, 해외 웹문서 검색 등 차별화된 검색 서비스를 잇따라 선보이며 이용자들의 만족도 및 플랫폼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고 밝혔다.

당초 목표로 내세운 검색점유율 30% 달성은 어렵겠지만, 비즈니스 쿼리 증가가 매출에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다음 관계자는 "현재 다음 뿐 아니라 경쟁사 쿼리도 같이 증가하고 있어 올해 검색 시장 점유율 30%를 달성하기엔 어려워보인다"면서도 "자체 집계상 최근 초기화면 및 첫 페이지 설정률이 좋아 향후 매출증가 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임혜정기자 heather@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