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국회/정당
더민주 비례대표 내홍 봉합 국면
김종인 22일 당무 복귀…비례대표 순번 확정
2016년 03월 22일 오전 10: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윤미숙기자] 중앙위원회에서 비례대표 후보자 명단 확정이 불발된 데 반발, 당무거부를 선언했던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22일 당무에 복귀한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11시 국회에서 비대위 회의를 주재하고 비례대표 순위 확정 문제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김성수 대변인이 전했다.

김 대변인은 오전 7시30분께 김 대표의 구기동 자택을 찾아 심야 중앙위 비례대표 투표 상황 등을 보고했다. 이후 김 대변인은 "대표가 순위 확정을 위해 오전 11시 국회로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더민주는 전날 밤부터 이날 새벽까지 이어진 중앙위 회의에서 김 대표를 비롯한 김 대표 몫 전략공천 비례대표 후보자의 순위 지정 문제를 김 대표에게 위임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김 대표는 자신과 박경미 홍익대 수학교육과 교수, 최운열 서강대 교수, 김 대변인 등 4명의 순번을 정하게 된다. 김 대표 본인은 남성 후보 최상위인 2번에 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 대표는 지난 20일 자신을 비례대표 2번에 '셀프 전략공천'했다. 당 안팎에서 비판이 고조되자 비대위원들은 김 대표의 순번을 14번으로 조정하는 안을 마련했지만, 김 대표는 당무를 거부하며 강력 반발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정장선 당 총선기획단장은 SBS 라디오에 출연, "2번을 하거나 14번으로 하거나 똑같은데 뒤에서 밀어주는 방식으로 하는 것 보다 떳떳하게 2번을 맡아 당을 이끌어가겠다는 것"이라며 "셀프 공천해서 좋은 순번에 간 것으로 오해를 많이 하는데 사고의 차이"라고 설명했다.

정 단장은 "김 대표가 결정하겠지만 전부 2번을 결정하리라 생각하고 있다"면서 "선거를 앞두고 변화가 필요한데 그런 부분에서 본인의 역할이 강하다고 느끼시기 때문에 그렇게 하는 것이고, 그렇게 하시겠다면 그 뜻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손혜원 홍보위원장도 TBS 라디오에서 "비례대표는 기여도"라며 "대선을 맞으면서 당이 세워져 가는 데 김 대표 이상으로 우리 당을 제대로 잡고 나아갈 분이 누가 있겠는가"라며 "이 분이 당연히 원내에 계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미숙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조성우 기자 xconfind@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