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스페셜
아이뉴스24 홈 콘퍼런스
IT시사 IT시사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Home > 스페셜 > 조이뉴스 창간11주년
[김양수기자] 올 한해 브라운관엔 '여왕' 들의 눈부신 귀환이 이어졌다. 자녀 양육이라는 제2의 과업을 성공적으로 수행 중인 '워킹맘' 배우들은 뜨거운 활약으로 전성기는 '현재 진행중'임을 증명하고 있다.   [정명의기자] '마리한화' 시즌2가 시작됐다. 올 시즌 KBO리그 최고 화제의 팀 한화 이글스는 일본 오키나와에서 마무리훈련을 실시하며 다음 시즌을 준비 중이다. 김성근 감독의 지도력도 확실한 시험대에 오를 전망이다.   [이미영기자] 2015년 예능은 변수가 많았던 한 해였다. 케이블과 종합편성채널 등이 다양한 기획으로 지상파를 위협했고 또 뛰어넘었다. 쿡방이 올해의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를 잡으면서 셰프 스타가 탄생했다.

  [창간11년 축사]최영준 부산 아이파크 감독

조이뉴스 24 창간 11주년을 축하드립니다. 인터넷 스포츠 미디어로써 11년을 맞이한 조이뉴스에 뜨거운 박수를 보냅니다.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도 꾸준히 자신들의 위치를 지켜올 수 있었던 것은 구성원들의 끊임없는 노력이 있었기에 가능 했으리라 생각합니다. 이제 새롭게 부산아이파크의 사령탑으로 저 역시(2015.11.03 10:46)

  [창간11년 축사]변명기 부산 아이파크 대표이사

조이뉴스 24 창간 11주년을 축하드립니다. 지난 11년간 인터넷 미디어로써 조이뉴스24의 폭넓은 취재가 있었기에 부산아이파크 그리고 K리그가 한 걸음 더 축구팬들에 다가갈 수 있었습니다. 앞으로도 변함없이 축구계 구석 구석 숨어있는 이야기를 축구팬들에게 전해 주시고 K리그가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지켜봐 주십(2015.11.03 10:44)

  [창간11년]2015 안방극장, 막장 어디까지 봤니?

[이미영기자] '막장+고급화'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던 두 단어지만, 더 이상 어색하고 낯선 조합은 아니다. 요즘 안방극장에는 막장 드라마의 자극적 속성은 갖췄지만 세련되게, 또 트렌디하게 무장한 드라마들이 많다. '막장'으로 분류하는 게 미안할 만큼 완성도 높은 드라마들이 시청자들을 유혹하고 있다. 수 년간(2015.11.03 08:00)

  [창간 11년]MBC 예능국장, '대박농사' 비밀이 궁금합니다(인터뷰)

[이미영기자] 예능프로그램의 본질은 웃음. 그러나 안방극장 시청자들에 웃음이 전달되기까지, 그 과정은 결코 녹록치 않다. 예능보다는 다큐에 가깝다. 아이디어 전쟁이 펼쳐지고, 현장의 생생함 웃음을 카메라에 포착해야 한다. 편집실에서는 숨은 1센치를 찾기 위해 밤을 지샌다. 그렇게 MBC와 KBS, SBS 지상파 3사(2015.11.03 07:30)

  '새로운 도전' 앞둔 박병호 "내년 시즌 준비 더 열심히"

[류한준기자] 박병호(넥센 히어로즈)는 새로운 무대를 눈앞에 두고 있다. 그는 지난해까지 팀 동료였던 강정호(피츠버그)에 이어 사상 두 번째로 KBO리그에서 활약하다 메이저리그로 진출하는 야수가 될 가능성이 높다. 박병호의 소속팀 넥센 히어로즈는 2일 한국야구위원회(KBO)에 메이저리그 포스팅(비공개 경쟁 입찰)(2015.11.03 07:00)

  K리그 영플레이어상 후보 3인방 해부②수원 삼성 권창훈

[이성필기자]2015년 K리그 클래식 영플레이어상 경쟁이 뜨겁습니다. 창간 11주년이 된 조이뉴스24는 23세 이하, K리그 3년 차 이내 선수들 가운데 올 시즌 빼어난 활약으로 영플레이어상의 유력 후보로 거론되는 3인방(전북 현대 이재성, 수원 삼성 권창훈, 성남FC 황의조)을 3회에 걸쳐 다양하게 탐구해봤습니다. 11월 넷(2015.11.03 06:30)

  [창간11년]프로야구 예비 FA 11인 11色(上)

[김형태기자]한국시리즈가 끝나도 프로야구는 계속된다. 또 하나의 국가대항전인 프리미어12 대회는 물론 박병호(넥센), 손아섭·황재균(이상 롯데) 등 간판스타들의 해외 진출 추진 등 굵직한 뉴스가 대기하고 있다. 여기에 이번 겨울 각 팀들이 탐내는 FA(자유계약선수)들도 대거 시장에 쏟아진다. 창간 11주년을 맞이한(2015.11.03 06:28)

  [창간11년 축사]임원일 SK 와이번스 대표이사

21세기 인터넷 미디어의 트렌드세터 조이뉴스24의 창간 11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조이뉴스24는 지난 11년간 신속한 현장보도와 생생한 밀착취재로 항상 독자들에게 유익한 소식을 전하는 국내 최고의 인터넷 매체로 자리매김 해왔습니다. 앞으로도 한국 프로야구와 SK 와이번스의 든든한 파트너로서 많은 사람(2015.11.02 16:41)

  [창간11년 축사]허영택 KIA 타이거즈 단장

조이뉴스 24 창간 11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올해 프로야구는 kt 위즈의 가세로 본격적인 10개 구단 출범을 알렸습니다. 올 시즌 양적 성장에 만족했다면 내년 시즌부터는 질적 성장이 절실한 시점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에 야구 관련 종사자 모두가 최선을 다해야겠지만 그 만큼 언론의 역할도 중요할 것입니다.(2015.11.02 16:40)

  [창간11년]2015 드라마 키워드는 지성 그리고 황정음

[김양수기자] 지성과 황정음이 함께 차린 밥상에 황정음이 화룡정점을 찍었다. '킬미힐미'로 기분좋게 열어젖힌 2015년 브라운관은 '그녀는 예뻤다'로 뜻깊게 마무리됐다. 스포츠연예전문매체 조이뉴스24는 2015년 브라운관의 한해를 돌아봤다. 올해 지상파 TV드라마의 키워드는 두 가지로 압축됐다. 지성, 그리고 황정(2015.11.02 08:00)

  [창간11년]2015 예능, 유재석 건재했고 백종원 날았다

[이미영기자] 2015년 예능은 변수가 많았던 한 해였다. 케이블과 종합편성채널 등이 다양한 기획으로 지상파를 위협했고 또 뛰어넘었다. 쿡방이 올해의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를 잡으면서 셰프 스타가 탄생했다. 스타MC들의 파워보다는 콘텐츠에 시청률이 좌우됐고, 전문 예능인과 비예능인의 경계가 허물어졌다. 조이뉴(2015.11.02 08:00)

  [창간11년]박찬욱 감독 '아가씨', 2016년 최고 기대작 1위

[정명화기자] 박찬욱 감독의 신작 '아가씨'가 2016년 최고의 기대작으로 꼽혔다. 조이뉴스24가 창간 11주년을 맞이해 지난 10월 21일부터 29일까지 연예계 관계자 100명을 대상으로 '2015년 가장 기억에 남는 연예계 사건'을 물었다. '올 연말, 2016년 개봉 예정작 중 최고 기대작'을 묻는 질문에 '아가씨'가 44표(2015.11.02 08:00)

  [창간11년]셰프-'무도'-나영석, 2015 TV 핫이슈11

[김양수, 장진리기자] 2015년 방송계는 숱한 사건사고와 각양각색의 이슈들로 뜨거웠다. 새로운 도전에 나선 스타MC와 PD들이 있었고, 말 한마디로 '국민 비호감'으로 전락한 스타들도 적지 않았다. '먹-쿡방'의 인기 속에서 '무한도전'은 방송 10년을 맞았고, '나를 돌아봐'는 전무후무한 사태를 겪으면서도 살아남았다.(2015.11.02 08:00)

  [창간11년]'연평해전', 2015년 가장 의외의 흥행작 1위

[권혜림기자] 영화 '연평해전'이 2015년 가장 예상치 못한 흥행작으로 꼽혔다. 스포츠연예매체 조이뉴스24가 창간 11주년을 맞이해 지난 10월21일부터 29일까지 연예계 관계자 100명을 대상으로 방송, 가요, 영화 등 각 연예 부문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영화 부문에서는 '충무로 최고의 티켓 파워'와 '최고의 라이(2015.11.02 08:00)

  [창간11년]아이유·설리·수지의 반란…국민 여동생의 남자들

[김양수기자] 2015년은 '사랑의 해'로 기억될 전망이다. 올해는 연초부터 스타들의 깜짝 열애와 충격 결혼이 이어졌다. '신비주의'를 고집해온 배용준(박수진)과 원빈(이나영)은 007 작전을 방불케 하는 '비공개 결혼식'으로 관심을 모았다. 스타들의 열애도 끊이지 않았다. 가수 미나는 무려 17살 연하남 류필립과 열(2015.11.02 08:00)

[1] [2] [3] [4] [5]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