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스페셜
아이뉴스24 홈 콘퍼런스
IT시사 IT시사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Home > 스페셜 > 2016 리우 올림픽
1  미국 46 37 38 121 11  네덜란드 8 7 4 19
2  영국 27 23 17 67 12  헝가리 8 3 4 15
3  중국 26 18 26 70 13  브라질 7 6 6 19
4  러시아 19 18 19 56 14  스페인 7 4 6 17
5  독일 17 10 15 42 15  케냐 6 6 1 13
6  일본 12 8 21 41 16  자메이카 6 3 2 11
7  프랑스 10 18 14 42 17  크로아티아 5 3 2 10
8  대한민국 9 3 9 21 18  쿠바 5 2 4 11
9  이탈리아 8 12 8 28 19  뉴질랜드 4 9 5 18
10  호주 8 11 10 29 34  북한 2 3 2 7
종합 8위
[류한준기자] "수고 많았어요!" '10-10'(금메달 10개 이상, 종합순위 10위 이내) 목표 달성에는 실패했지만 올림픽 4회 연속 '톱10' 진입에 성공한 2016 리우올림픽 출전 대한민국 선수단 본진이 귀국했다. 선수단은 24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금의환향했다. 입국장에는 선수 가족을 비롯해 대한체육회 관계자, 취재진, 환영객이 이른 시간부터 모여 선수단의 도착을 기다렸다.   [정명의기자] 효자 종목의 명성은 여전했다. 양궁과 태권도가 대한민국 대표팀의 금메달 절반 이상을 책임졌다.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열린 17일 간의 열전, '2016 리우 올림픽'이 22일 오전(한국시간) 폐막했다. 한국은 '10-10'(금메달 10개 이상, 종합순위 10위 진입)의 목표에서 절반의 성공을 거둔 셈이다. 금메달은 9개를 땄고, 종합순위는 8위에 올랐다.   [김형태기자] 사상 처음으로 남미 대륙에서 열린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이 17일간의 열전을 마치고 22일(한국시간) 화려하게 막을 내렸다. 1896년 그리스 아테네에서 첫 근대 올림픽이 열린 뒤 무려 120년 만에 남미 땅에서 진행된 이번 대회에는 모두 206개국에서 1만1천여명이 28개 종목에 참가해 자웅을 겨뤘다.

  [2016리우]결산②'효자' 양궁·태권도, 金 66.7% 합작

[정명의기자] 효자 종목의 명성은 여전했다. 양궁과 태권도가 대한민국 대표팀의 금메달 절반 이상을 책임졌다.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열린 17일 간의 열전, '2016 리우 올림픽'이 22일 오전(한국시간) 폐막했다. 한국은 '10-10'(금메달 10개 이상, 종합순위 10위 진입)의 목표에서 절반의 성공을 거둔 셈이다. 금(2016.08.22 06:18)

  [2016리우]결산①'金9-8위' 한국, 기초 종목 숙제 재확인

[이성필기자] '10-10'(금메달 10개 이상-종합순위 10위 이내 진입)을 꿈꿨던 한국 선수단의 목표가 완벽하게 이루어지지는 않았다. 금메달 9개-종합 8위가 한국이 이번 2016 리우 올림픽에서 거둔 성적이다. 종합순위는 목표를 충족했지만 메달이 기대에 못미쳤다. 한국은 금메달 9개, 은메달 3개, 동메달 9개를 따냈다(2016.08.22 06:15)

  [2016리우]차동민 銅, 태권남매 5명 '전원 메달 쾌거'

[정명의기자] 한국 태권도 대표팀이 '전원 메달'이라는 성과를 얻어내며 리우 올림픽을 마쳤다. 한국은 2016 리우 올림픽 태권도 종목에 총 5명의 대표선수를 출전시켰다. 이는 역대 올림픽 최다 출전 인원. 태권도 참가국 중 5명이 출전한 국가는 한국이 유일하다. 태권도는 2000년 시드니 올림픽에서 정식 종목으로(2016.08.21 11:10)

[2016리우]'유종의 미' 차동민, 태권도 동메달 추가

[정명의기자] 태권도 대표팀의 '맏형' 차동민(30, 한국가스공사)이 유종의 미를 거뒀다. 차동민은 21일 오전(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2016 리우 올림픽 태권도 남자 80㎏이상급 동메달결정전에서 드미트리 쇼킨(우즈베키스탄)을 연장 끝에 꺾었다. 3회전까지 3-3으로(2016.08.21 10:35)

  KT, 리우 올림픽 2018 평창 홍보관 '성황'

[조석근기자] KT(대표 황창규)는 21일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이 종반으로 접어든 가운데 평창동계올림픽 현지 홍보관이 성황을 이뤘다고 발표했다. 평창 홍보관은 리우 코파카바나 해변에서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대회를 전세계인에게 알리기 위해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에서 운영했다. 지난 6일부터 21일까(2016.08.21 09:46)

  [2016리우]네이마르, 브라질 축구 역사의 한 페이지 장식

[정명의기자] 네이마르(24, FC 바르셀로나)가 브라질의 올림픽 첫 금메달을 견인했다. 역시 에이스이자 해결사였다. 네이마르는 21일(한국시간)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 주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 올림픽 남자 축구 독일과의 결승전에서 프리킥 선제골과 승부차기 마지막 슛을 성공시켰다. 네이마르의 활약을 앞세워(2016.08.21 09:09)

  [2016리우]브라질 男축구, 올림픽 사상 첫 '금메달' 감격

[석명기자] 브라질이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남자축구 금메달을 따냈다. 자국에서 열린 대회에서, 2년 전 월드컵 당시 준결승에서 참패를 안겨줬던 독일을 꺾고 획득한 감격적인 금메달이었다. 브라질은 21일(한국시간)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 주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남자축구 결승전 독일과의 경기에서 연(2016.08.21 08:58)

[2016리우]우하람, 韓 다이빙 최초 결선 진출…11위 마감

[이성필기자] '한국 다이빙의 희망' 우하람(18, 부산체고)이 새 역사를 썼다. 우하람은 21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리아 렝크 수영 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 올림픽 남자 다이빙 10m 플랫폼 결선에서 6차 시기까지 합계 414.55점을 받아 12명 중 11위를 기록했다. 앞서 우하람은 준결승에서 453.85(2016.08.21 06:36)

  [2016리우]4위 손연재, 유럽의 높은 벽과 용감하게 싸웠다

[이성필기자] 유럽 일색의 리듬체조에서 아시아인으로 최초의 메달 도전에 나섰던 손연재(22, 연세대)가 4위라는 의미있는 성적표를 받았다. 손연재는 21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아레나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리듬체조 개인 종합 결선에서 후프 18.216점(난도 9.150점, 실시 9.066점), 볼 18.26(2016.08.21 06:33)

  [2016리우]노력이 예뻤던 손연재, 리듬체조 4위 마감

[이성필기자] 2회 연속 올림픽 결선 진출에 성공한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22, 연세대)가 4위로 아름다운 도전을 마쳤다. 손연재는 21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아레나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리듬체조 결선 네 번째 마지막 종목인 리본에서 18.116점(난도 9.150 실시 8.966)을 기록했다. 앞(2016.08.21 06:03)

  [2016리우]미국 女배구, 네덜란드 꺾고 동메달 획득

[류한준기자] 미국이 2016 리우올림픽 여자배구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미국은 21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 있는 마리카지뉴 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배구 3, 4위전 네덜란드와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5-23 25-27 25-22 25-19)로 이겼다. 미국은 이로써 3위에 올랐다. 지난 1992년 바르셀로나 대회 이후 두(2016.08.21 05:22)

  [2016리우]손연재, 곤봉 18.300점…중간 합계 54.782점 '4위'

[이성필기자] 사상 첫 올림픽 메달을 노리는 손연재(22, 연세대)가 동메달을 향해 전진하고 있다. 손연재는 21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아레나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리듬체조 결선 세 번째 종목인 곤봉에서 18.300점(난도 9.200점 실시 9.100점)을 받았다. 손연재가 가장 자신있어 하는 종(2016.08.21 05:15)

  [2016리우]손연재, 무난한 볼 연기…18.266점으로 4위

[이성필기자]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22, 연세대)가 순항 중이다. 손연재는 21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아레나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리듬체조 결선 두 번째 종목인 볼에서 18.266점(난도 9.200점, 실시 9.066)을 기록했다. 볼은 예선에서 첫 종목으로 연기해 4위를 기록했던 종목이다. 실(2016.08.21 04:37)

  [2016리우]리듬체조 손연재, 결선 후프 3위 출발

[이성필기자]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22, 연세대)가 완벽한 연기로 출발했다. 손연재는 21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아레나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리듬체조 결선 첫 번째 종목인 후프에서 18.216점(난도 9.150점, 실시 9.066점)을 기록하며 3위를 기록했다. 개인종합 예선에서 후프를 놓치는(2016.08.21 04:04)

  [2016리우]나이지리아, 온두라스 꺾고 男 축구 동메달

[이성필기자] 시작이 꼬였던 나이지리아 축구대표팀이 동메달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 나이지리아는 21일(한국시간) 브라질 벨루오리존치 미네이랑 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 올림픽 남자 축구 동메달결정전에서 온두라스를 3-2로 꺾었다. 2008 베이징 대회 은메달 이후 8년 만의 메달 수확이다. 나이지리아는 동메(2016.08.21 03:2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